용종·대장암클리닉

클리닉센터

Home > 클리닉센터 > 용종·대장암클리닉 > 대장의 용종과 정기점검

대항길병원은 당신의 건강을 위한 감동진료를 실천합니다

대장의 용종과 정기점검

[ 대장 용종은 무엇입니까? ]
용종이란 대장 점막이 비정상적으로 자라 장의 안쪽으로 돌출되어 있는 병변을 총칭하는 말입니다. 대장 용종은 육안 형태나 조직 검사 소견에 따라서 다양하게 분류됩니다. 육안적으로는 줄기의 유무에 따라서 유경 혹은 무경형으로 구분하며 조직학적으로 크게 신생물성 용종과 비신생물성 용종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비신생물성 용종은 과오종성 용종, 과증식성 용종, 염증성 용종 등이 있으며 암으로 발전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신생물성 용종(선종성 용종)은 암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관상형, 융모성, 관상-융모성으로 분류됩니다. 이 가운데 관상형 용종이 가장 높은 빈도를 보이고 융모성 용종은 5% 미만으로 빈도가 낮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용종의 크기가 크거나, 융모성 용종인 경우에는 암으로 진행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림) 대장암은 용종에서 시작됩니다.
[ 대장 용종은 어떻게 진단됩니까? ]
대부분의 대장 용종은 정기 검진이나 다른 이유로 인하여 검사를 받던 중에 진단됩니다. 이는 대장 용종으로 인하여 몸의 이상 증상이나 불편함을 유발하는 경우는 거의 없기 때문입니다. 크기가 큰 용종은 간혹 장출혈의 원인이 되기도 하고 드물게 통증, 변비, 설사 혹은 부분장폐색 등의 증상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대개의 경우는 아무런 증상이 없이 대장내시경 등 검사에 의하여 발견됩니다. 용종을 진단하기 위한 검사는 대장내시경, 대장조영술 등이 있습니다. 이 가운데 대장내시경 검사가 가장 추천되는 검사입니다. 그 이유는 모든 크기의 용종에 대하여 진단율이 가장 높은 검사이고 검사 중에 이상 소견이 있으면 바로 조직 검사가 가능하고 또한 대장 내시경을 통하여 용종의 완전 절제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 대장 용종은 꼭 치료를 해야 하나요? ]
대장 용종 가운데 선종성 용종은 암발생 가능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선종은 암전구병변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이외에 과증식성 용종이나 염증성 용종은 암으로 진행되는 경우는 거의 없으나, 일부 특수한 경우의 용종은 대장암 위험증가와 상관관계가 있습니다. 대장암의 95% 이상이 대장의 선종성 용종으로부터 생겨난다는 사실은 여러 연구 결과를 통하여 이미 잘 알려져 있는 사실입니다. 대장 용종을 완전히 제거하는 경우 대장암의 위험을 75%까지 감소시키고 결국 대장암으로 인한 사망률을 감소시킨다고 알려졌습니다. 대장 용종은 증상이 있는 경우가 거의 없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대장암이 될 수 있으므로 대장 용종은 반드시 제거해야 합니다.
[ 대장 용종을 치료받은 후에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
대장 용종을 절제한 후에 정기적인 대장내시경 검사는 필수적입니다. 왜냐하면 내시경 검사를 할 때 용종의 위치나 크기, 장의 청결도 등에 따라 진단되지 않은 용종이 있을 수 있고 진단된 용종이 완전히 제거된 후에도 대장에서 새롭게 용종이 생겨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 대장항문학회 권고안에 따르면, 선종성 용종이면서 크기가 1cm 미만인 경우 절제 후 3년, 1cm 이상 또는 다발성인 경우 절제 후 1년째 대장내시경을 시행하도록 권고하고 있습니다.
[ 대장암 정기 검진을 왜 받아야 하나요? ]
용종의 발견 및 내시경 절제를 통하여 암으로 이행되기 전 단계에서 치료를 함으로써 대장암 발생을 예방할 수도 있습니다.
1 40세 이상의 성인은 증상이 없어도 조기 대장암 및 용종의 진단을 위하여 대장 내시경 검사가 필요합니다.
2 40세 이하의 성인도
- 혈변이나 흑색변이 나오는 경우
- 원인불명의 만성 설사가 지속되는 경우
- 갑자기 변이 가늘어 지거나, 배변 습관이 변한 경우
- 복통, 특히 하복통증이 지속되는 경우에는 검사를 받으셔야 됩니다.
3 직계 가족 중에 대장암 환자가 있는 경우에는 그 가족이 진단 받은 나이보다 5년 이른 나 이에 검사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 대장암 정기 검진은 어떻게 받아야 하나요? ]
대장암 검진 방법으로는 분변잠혈반응검사, 대장조영술, 에스결장경검사, 대장내시경 등이 있습니다. 각각의 검사 방법들은 장단점을 가지고 있어서 적절한 검사를 하여야 효과적인 정기 검진이 될 수 있습니다. 분변잠혈반응검사는 선종이나 암이 있는 점막은 정상 점막보다 출혈이 많을 것이라는 전제하에 시행하는 검사이나 선종의 발견률이 분변잠혈검사 양성인 군과 음성인 군이 별 차이가 없어서 정기 검진 방법으로 효용성은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대장조영술은 크기가 큰 진행된 암의 진단에는 대장내시경검사와 진단율에 차이가 없지만 크기가 작은(<1cm) 용종이나 조기 대장암의 경우 20-50%에서 위음성을 보여 정기 검진을 위하여 우선적으로 추천되는 검사라기 보다는 대장내시경 검사를 시행할 수 없는 경우 시행할 수 있는 차선책으로 간주되는 검사입니다. 대장내시경검사는 진단과 동시에 용종에 대한 치료를 동시에 시행할 수 있는 검사 방법으로 가장 진단의 정확도가 높은 검사 방법입니다.
quick menu
온라인예약
진료시간
수술입퇴원가이드
오시는길
top